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몽벨, 멸종위기 동물 보호 크라우드 펀딩 2500% 초과 달성... 녹색연합에 일부 기부

기사승인 2020.07.01  16:23:17

공유
default_news_ad2

- 기부금은 사양, 물범 등 멸종위기 동물과 사육곰 등 야생동물 보호에 사용될 예정

몽벨은 23일 녹색연합과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몽벨(대표 이성열)은 자사가 진행한 멸종위기 동물 보호 크라우드 펀딩이 2500% 초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펀딩 금액 일부는 녹색연합에 기부됐다. 몽벨은 2019년부터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녹색연합과 함께 노력해오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시적으로 자연에 긍정적인 변화가 찾아왔다. 공장은 가동을 멈췄고 환경에 유해한 가스도 배출되지 않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변화는 바로 나타났다. 하늘이 맑아졌으며 자취를 감췄던 멸종위기 동물들이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최근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텀블러 사용을 유도하고 있다. 등산객들에게 쓰레기 봉투를 나눠주는 등 행동 변화를 바탕으로 이러한 변화를 지속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

몽벨은 변화를 유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직접적인 동물 보호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2500% 이상의 달성률을 기록한 크라우드 펀딩도 보호 활동의 하나다.

펀딩을 통해 모집한 기부금은 사양, 물범 등 멸종위기 동물은 물론 사육곰 등 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을 보호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몽벨은 아웃도어 생태계를 보존한다는 철학 아래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테마로 위크론 티셔츠를 개발한 바 있다.

위크론 티셔츠는 면 티셔츠와 똑같은 터치감을 갖고 있으면서도 통기, 통풍, 흡습, 속건 등 아웃도어 활동에 필요한 기능이 집약돼 아웃도어 라이프에 최적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디자인도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캐주얼한 일러스트로 구성돼 일상에서도 다양한 코디와 함께 스타일리시하게 착용할 수 있다.

현재 몽벨은 위크론 티셔츠의 판매 금액 일부를 기부금으로 조성해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몽벨 이성열 대표는 “적은 금액이지만, 멸종위기 동물들을 위한 보호 활동에 올바르게 쓰여 아웃도어 생태계가 나아지는데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엠비케이코퍼레이션 개요

몽벨은 최고의 퍼포먼스를 위해 초경량성을 추구하는 엠비케이코퍼레이션의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이다.

 

이지니 기자 luxjin@sjournal.kr

<저작권자 © 지속가능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