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수봉도서관, 시각·촉각·청각으로 읽을 수 있는 통합 콘텐츠 제작 및 납본

기사승인 2018.05.21  17:04:46

공유
default_news_ad2

- 수봉도서관이 제작한 창작콘텐츠, 국립장애인도서관 이용자를 만나다

국립장애인도서관 납본 콘텐츠 3종

 

 2018년 05월 18일 -- 인천광역시가 설립하고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이 운영하는 수봉도서관(관장 심민석)이 지역 주민과 도서관이 협력하여 제작한 묵·점자 도서와 음성자료를 국립장애인도서관에 납본한다. 

이번에 제작한 묵·점자 도서와 음성자료는 수봉도서관 낭독동아리 ‘낭랑클럽’에서 만든 창작 동화이다. 딸에 대한 친정아버지의 잔잔한 사랑을 담은 ‘말 없는 사랑’, 초등학생 아들이 아픈 엄마를 위해 준비한 깜짝 선물이야기 ‘아들, 고마워’, 동생과의 에피소드를 다룬 ‘말썽쟁이 내 동생’ 총 3종이다. 

특히 음성자료는 낭독 교육을 받은 ‘낭랑클럽’ 구성원들이 직접 녹음하고 옥련여자고등학교 미술부 학생이 스토리보드를 제작하여 영상 동화를 완성하였다. 이 자료는 수봉도서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영상으로 서비스하던 콘텐츠를 책자 형태로 제작하고 점자 스티커를 활용한 묵·점자 혼용 도서로 완성해 시각 장애인들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하였다. 

납본도서의 점역은 인천 송암점자도서관과 협력하고 청각이 예민한 시각장애인들이 불편함이 없이 들을 수 있도록 인천주안영상미디어센터를 통해 녹음자료의 음질을 개선하였다. 

수봉도서관 심민석 관장은 “시각, 촉각, 청각으로 들을 수 있는 통합 콘텐츠가 나오기까지 수봉도서관 낭독동아리 ‘낭랑클럽’, 옥련여자고등학교 미술부, 지역미디어센터와 담당 사서 등 많은 분들의 관심과 노력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협력하여 다양한 창작 콘텐츠를 개발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활용할 수 있는 통합 콘텐츠를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봉도서관은 지난해 인천 송암점자도서관에 해당 도서와 도서관 이용자가 제작한 창작 촉각 도서를 기증하였고 올해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점자 교육을 시행하는 등 장애인 서비스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다채로운 도서관 사업을 진행 중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수봉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 개요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은 효율적인 도서관 운영과 인천광역시 범시민독서운동 추진을 위해 2011년 6월에 설립된 도서관 전문 법인이다. 2014년 8월 1일 자로 인천광역시도서관협회에서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지속가능저널 sustainability@sjournal.kr

<저작권자 © 지속가능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